상단여백
문의 및 제보
부산대학교 출신 영화, TV, 비디오 게임, 미디어 작곡가 남 현수양을 소개합니다.
대학생 2017-10-10 14:19:20 | 조회: 139
안녕하세요? 문화예술 부문 기자님

동래여중에 근무하는 강 치훈선생(010-4267-2353)입니다.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조카 남 현수 양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과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미국 보스턴의 버클리음대,

실용음악전공으로 입학하였으며 4년 동안 많은 작곡 활동을 하고 학교와 지역에서

우수 장학생으로 선발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최우수 성적으로 학교를 졸업하고

현재는 미국 LA에서 영화음악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에서만 활동하다 보니 한국 특히 부산에는 전혀 알려지지 않아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부산에도 멋진 음악을 하는 여성이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

기사를 추천합니다. (기사는 첨부자료에)

남 현수양의 활동기사는 홈페이지를 보시면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남현수양 홈페이지 : http://www.hyunsoonam.com/

긍정적으로 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립니다.

또한 신문사의 발전을 위한 후원의 기회도 한 번 주셨으면 합니다.

연락주세요.
2017-10-10 14:19:20
211.xxx.xxx.25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95 이번 회칙 개정은 절차적 결함이 있는 개정입니다. 알카트라즈 2018-05-30 13
94 뉴스타파 영상을 함께 보는 자리를 알려드립니다. 극단새벽 2018-05-07 34
93 바로 잡습니다 정정기사 2018-04-30 85
92 대학생 알바의 늪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삐약삐약 2018-04-09 58
91 요청합니다. aa 2018-04-03 63
90 부대신문 어디서 봐요? 이제윤 2018-02-26 109
89 부산대학교 출신 영화, TV, 비디오 게임, 미디어 작곡가 남 현수양을 소개합니다. 대학생 2017-10-10 139
88 위헌,위법한 심판 선고 등 사고(事故) 시 권한을 대행할 뿐 대통령이 궐위되지 않는다 김민수 2017-10-01 138
87 부대신문 4월 10일자 메아리란 성적비하발언 관련 정정보도/사과문 요구합니다. (1) 메아리 2017-04-14 224
86 핸드폰사기꾼들에게 홀린 한국사회 강두석 2017-04-02 224
85 부산대 밀양캠퍼스에는 부대신문이 단 한 부도 없습니다. 밀양캠 2016-09-13 511
84 반갑습니다. 황제펭귄취업아카데미 정원보입니다. 정원보 2016-04-25 697
83 『부산 4개 고교동문 연합 합창제』 개최 shtjddnd79 2015-10-22 582
82 9월 16일 기사 내용 중 정정 sharon 2015-09-29 576
81 [공모전]농산물 직거래 창업 및 아이디어 공모전 aT공모전 2015-07-22 513
80 [공모전]농산물 직거래 창업 및 아이디어 공모전 aT공모전 2015-06-29 612
79 철학과 최우원 교수님 (1) 용준이 2015-06-06 791
78 새정치 안진우 2015-03-26 653
77 부산대 인문학 담론 모임에 관한 인상입니다. 정현욱 2015-03-19 767
76 제12회 한국내셔널트러스트 보전대상지 시민공모전 ‘이곳만은 꼭 지키자!’ 한국내셔널트러스트 2014-06-05 837
Back to Top